관리 메뉴

Social Enterprise & PR

seeing is believing? 본문

일상다반사/해외통신원

seeing is believing?

보노정 2010.07.23 22:55
확대


백문이 불여일견이라는 속담을 영어로 하면 제목과 같다는데...
정말 그런걸까?

수업후의 디너에서 환하게 웃고있는 미국 동기 브래디는 4월에 저 사진을 찍고 나서 6월에 림프암 판정을 받아 요양중이다.  5월에 탄생한 셋째 딸과 온 가족이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린 지 수일만에 암 판정을 받고 항암치료를 시작한 미국 큰 회사 부사장 브래디. 

동기들에게 자신이 수업에 참여를 못하게 되었다는 메일을 어찌나 유머러스하게 보냈던지...가나출신 동기 리처드에게 (월드컵서 미국과 가나전의 결과때문에) '네 얼굴을 제대로 볼 수가 없어서 학교 못간다' 고 농을 치는 브래디의 메일을 보면서, 참으로  이들은 유머감각으로 뭉쳐있는 사람들이구나 싶었다.

한편, 그의 부인이 브래디의 일상과 치료과정을 친구들과 공유할 수 있는 블로그를 개설했다 해서 들어가봤더니 참 대단했다.  질병이 생활의 가장 큰 문제가 되어버린 사람들이 친구, 지인, 가족들과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도록 만든 공익 싸이트인데, 그 취지나 운영방식이 어찌나 인간적인지...생활 곳곳에 이런 섬세한 배려가 있다는 것이 바로 선진국의 저력이 아닌가 싶었다.
www.caringbridge.org/visit/bradyhays/journal

아, 물론 표면적으로 보이는 모습과 실제 일상과는 괴리가 있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것인데...암튼.

나머지 사진들도, 실상은 고민이 많았던 시기에 찍은 사진들인데 다들 즐거운 표정이다.  베키, 무민님과 참석한 파라과이안 하프 연주회, 친구들과의 'LADY'S NIGHT' 등등...이런 자잘한 생활의 즐거움이 아니고서야 어찌 이 지속적인 삶의 압박을 이겨낼 수 있겠는가만은. 
결국 인생은 고해다...

한치앞도 내다보지 못하는 인간의 유약함을 생각하며, 결국 굳건한 반석이 되시는 그 분을 찾게 된다.  모바일로 성경말씀을 다운받아 갖고다니며 본다는 똑순이 캐런의 이야기에 '역시~' 싶었다.  늘 확신을 갖고 사는 그녀를 보며 반성 많이 했다.  SOS를 쳤더니 중보기도를 메일로 보내 준 아영도 그렇고..어째 이렇게 하나님 젊은이들은 하나같이 건강하고 빛이 나는가 말이다!!!
 
그간 소홀했던 성경공부, 말씀듣기를 다시!


2 Comments
  • 프로필사진 소연시대 2010.08.04 19:36 신고 저번주에 목사님과 함께 교인심방을 갔었어요. 몸이 아프셔서 성만찬을 하지 못하는 분들께 찾아가는 워십... 가족이 5명인데 다 많이 아프셔서 갔었는데, 포도주와 빵을 드시고, 기도하고 찬송불러 드리니까 웃으시더라구요. 미국사람들의 아픈모습과 어두운 면을 많이 봐요. 요새는... 피부암을 신앙으로 극복하신 분과, 예배 드리고 싶어서 병원에서 탈출하신 폐암걸리셨다는데도 건강해 보이시는 죠..할아버지가 생각나네요.
    긍정적인고 밝은 사람들은 병이 오다가도 다시 가는 것 같아요. 서바이벌 소연시대 왔다가 가요. What we have 만 생각해도 넘치는 삶이쟎아요~!
  • 프로필사진 bonojung@hotmail.com 2010.08.05 01:33 신고 소연!!! 이 조.용.한 블로그에도 심방을 와 주었네. 만들어놓고 방치하고 있는 듯 한 죄책감에 불현듯 들어왔더니 소연의 따뜻한 덧글이 남겨져있어서 고마워진다.

    맞아. 긍정의 힘은 아주 강하지. 힘들고 지칠때 긍정적인 생각을 하기란 무척 어려운 일이지만 말이야...이럴 때 좋은 사람들이 주변에 있다는 게 얼마나 힘이 되는지. 서바이벌 소연시대도 힘 불끈 내시길 바래!
    (긴 터널을 빠져나오니 간증할 일이 넘치는데, 언제 통화 한 번 하자구~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