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Social Enterprise & PR

두뇌활동 재개... 본문

일상다반사/해외통신원

두뇌활동 재개...

보노정 2010.06.21 10:39
메일로, f.b로, 문자로...지인들께서 근래 나의 상태에 대해 궁금해하셨기에, 새벽 2시를 향해가는 야심한 이 시각에 몇 자 끄적여본다.

왜 꼭 시험을 2주 가량 앞두고서야 제 정신이 좀 돌아오는 것인지, 이 바람직하지 못한 벼락치기 습관을 대체 언제나 버릴 수 있을 것인지... 아무래도 '이 분야로 논문을 쓰라고 하면 박사까지 할 수 있을 것 같다.  1차 시험을 평균점수 이상으로 패스했다는, 네이티브중에서도 탈락자가 나왔다는 믿겨지지 않는 결과 앞에서 잠시 자만에 빠져서 그럴 수도 있다 치자.  그 약발도 1주일이면 족했던 것이 아닌가?!

버려야 할 것은 비단 벼락치기 습성만이 아니다.  감히 '중독'이라 부를 수 있을 정도로 심각해 진 'f.b에서 얼쩡거리기'.  이건 정말이지 도박의 심리를 연구하고 있는 싱가폴 학생 매튜에게 대체 뇌의 어느 부분이 문제가 있어서 그런 것인지를 물어보고 싶을 정도로 심각하다.  어떻게하면 통제가 가능한지...답을 알면 노벨상 받겠지?
'MBA를 포함해서 여기 애들 다 해' 라고 얼버무리기에는, 최근 나의 상태는 이건 좀 아니다 싶을 정도인데...

그 와중에 나의 정신을 번쩍 들게 한 글 하나.

소셜미디어 분야, 2012년에 정점?

뭐 대략 지금의 추세로 볼 때(구글트렌드 분석자료, 개인의 소소한 경험 등), 2012년에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의 소셜미디어의 기세가 정점일 것이라는 예상인데, 댓글들이 더 재미있다.  '소셜'이라는 용어 자체가 이미 다른 매체를 다 포함한다는 의견에서부터, 2012년에는 뭐 특별히 '소셜미디어'란 용어를 쓸 일도 없이 그냥 일상적인 생활의 일부가 될 것이라는 의견 등등...

아, 이 글에 동의한다 아니다 뭐 그런 차원이 아니라, '대체 나는 언제 이 행태에서 탈출할 수 있을 것인가?' 하는 물음이 들자, 정신이 퍼뜩 들었다 이 말이다. 
아, 나는 자기통제에 익숙한 사람이 아니었구나 하는, 나 자신에 대한 '오래된 재발견'이라고나 할까?  드라마 안봐야지 하면서 계속 고개가 그쪽으로 돌아간다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남 말이 아닌 이 상황에서 또 다시 들여다보게 된 내 안의 나. 

물론 이런 매체들, 얼마든지 생산적으로 활용가능하다.  유용한 세미나 정보를 파악한다거나, 관심사를 두고 있는 주요 활동을 지인과 공유한다거나 하는. 
뭐 결국은 이런 소셜미디어도 '사용자가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효용성이 달라지는' 전통적인 매체의 속성에 다름아니겠지만, 칼자루를 쥔 것이 나 자신이라는 사실을 망각할때마다 그저 바보스럽다는 생각이...

내가 지금 어디에 서 있는가 하는 질문을 그간 좀 잊고있었던 것 같다.
지금 뒤적이고 있는 몇 가지 경영학 관련 자료들을 보면서, 시간은 흐르고 있고 사람들은 계속 뭔가를 고민하고 통찰하고 어떤 분석틀을 고안해내고 있다는 것을 다시금 깨닫게 된다. 
필립코틀러의 Market 3.0 리뷰, 5 경쟁요소 모델로 유명한 마이클포터 Michael Porter 하버드대 교수의 '사회자선사업의 효율성을 측정하는 현실적인 수단에 대한 연구' 등등...

그간 여행이다 뭐다 해서 느슨해진 신경망으로 일상다반사에 홀딱 빠져있었는데, 어느 정도의 두뇌자극은 너무나도 필요하다는 사실을 새삼 느끼면서 웬지 마음만 바빴던 '한국에서의 나'로 돌아가고 있다는 기분이다.  묘하네...거 참. 




9 Comments
  • 프로필사진 세계개척자 2010.07.02 00:59 신고 반갑니다! 누님^^ 야심한 시각에 활동을 하시는군요!! ㅋ
  • 프로필사진 보노정 2010.07.04 08:30 신고 아니, 이런. 백만년만에 '후배를 부탁해요'라는 메일 하나 딸랑 날려놓고 이러시긴가...
  • 프로필사진 세계개척자 2010.07.14 11:22 신고 아- 제가 너무 생뚱맞게 부탁을 드렸나요? ^^;; 저도 야심한 새벽에 후배의 부탁을 받고 바로 처리하다보니.. 경황이 없었네요- 덕분에 어떻게 생활하시는지 지켜보고 갑니다 ^^
  • 프로필사진 소연시대 2010.07.04 01:08 신고 http://twitter.com/freshandco
    기사사진에 나온 빵가게 트위터들어가면 프리런치 ~! 앗싸. Lunch 2.0

    링크 걸어주신 아티클 읽어보았는데요. 필진들과 필진구성방법이 맘에 드네요.
    이런걸 해보고 싶었는데 말이에요. http://www.readwriteweb.com/about/

    실은요, readwriteweb 로고도 맘에 완전 들어요.
  • 프로필사진 보노정 2010.07.04 08:42 신고 역시 소연의 관심사는 사방팔방. 이 빵가게도 갈 수 있다니, 이 칼럼이 실생활에 도움된 거 같아 기쁘다는...
    로고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블로시스30의 로고는? 선택의 폭이 너무 넓었나???
  • 프로필사진 소연시대 2010.07.04 06:56 신고 질문 있는데요. 그래프에서 블루라인...이 표현하고 있는 new media 란 어떤 범주를 말하고 있는건가요? web 2.0 이나 소셜 미디어는 많이 들어봐서 개념이 있는데요. 뉴미디어란 무얼 말하는건지 불분명해서요. 설명해 주셔요. ^^//
  • 프로필사진 보노정 2010.07.04 08:39 신고 음...사전적으로는 '신문·라디오·텔레비전 따위의 기존 미디어에 대하여, 정보·통신 기술의 발달로 새로이 등장한 미디어. 문자 다중 방송·쌍방향 케이블 티브이 따위'라고 한다는데...구글트렌드라는 것이 말 그대로 동시대 사람들이 뭘 가장 궁금해하는지에 대한 분석자료 아니겠어?
    2000년대 초반만 해도 기존 올드미디어에 대응하는 개념으로서의 '뉴미디어'란 용어를 전문가들이 사용했고 대중들이 이를 궁금해했었다는 것, 매체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일반적인 성향을 이런 '말 짓기'로 표현해냈다는 것이 재미있다는 생각이 들어.
    그냥 '그거'라고 하는 것 보다는 이렇게 기억하고 말하기 좋게 '이름'을 붙여주는 걸 좋아하는 경향은, 김춘수님의 '꽃'에서나 사이버 공간을 살아가고 있는 우리 일상에서나 비슷한 것 같네.

    오랫만인데 생각도 못한 댓글들을 만나니 좋네. 잘 지내는거지?
  • 프로필사진 소연시대 2010.07.06 07:25 신고 왜 그런거 있쟎아요. 자전거 탈때, 뒤에서 잡아주던 분이 계속 잡아주는 줄 알고 있었는데, 나중에 서야, 혼자서 탈수 있는걸 알면서도, 자꾸 누가 뒤에서 잡아줬으면 하는, 자꾸 기대려고만 하는 신앙수준에서 벗어나 나도 혼자 씽씽달릴수 있는걸 그분께 보여드리면 참 좋아하시지 않을까, 그리고 나도 기쁘지 않을까 하는 ... 그러다가 조금 더 자라서 그분도 도와드릴일 없나까지 생각할수있는 수준까지 신앙이 자라날수 있다면 좋을텐데 말이에요. 무슨소리인지 횡설수설, ㅎㅎ 잘 지내요. 버거킹 햄버거를 매일 먹어야 한다는 것만 빼고요. *_* 사진은 없네요.
  • 프로필사진 소연시대 2010.07.06 07:35 신고



    김춘수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香氣)에 알맞는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의미가 되고 싶다.

    ==================================================================
    오늘은 인디팬던스 데이 기념 휴일이라 Garden에 앉아서 놋북 갖고 혼자 놀다가, 시 한번 찾아봤네요.
    빛깔과 향기에 알맞는 나의 이름은
    누가 불러주기를 바라면서요. ㅋㅋ

    web 3.0 이라는 말도 결국은 이름지은건데, web 2.0 과 구분하려니
    말잔치 인거 같구요. 놋북 밧데리가 없어서 나가야 해요. 기대하며 기다리기. 기도하며 기다리기... 그거죠 머. ^.*~
댓글쓰기 폼